• IP 확장 선두주자 스마일게이트, ‘에픽세븐’ 기반 보드게임 선봬


스마일게이트는 금일 자사의 모바일 핵심 타이틀 '에픽세븐'의 세계관을 활용한 보드게임을 공개했다. 국내외에서 인지도를 갖춘 국산게임 IP가 정식 보드게임으로 개발되는 첫 사례로서, 국내 게임 업계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워 주목받을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스마일게이트는 에픽세븐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최초의 보드게임 '에픽세븐: 어라이즈(Epic Seven: Arise, 이하 어라이즈)'를 글로벌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킥스타터를 통해 정식으로 선보이고 13일 새벽 1시부터 펀딩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펀딩은 에픽세븐의 세계관과 제품 자체의 높은 퀄리티에 대한 호평을 얻으며, 오픈 1시간 만에 목표 금액을 초과 달설하는 등 성황리에 진행 중이다. 해당 펀딩은 전세계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목표 금액을 초과 달성한 만큼 제작을 시작해 펀딩 참여자를 대상으로 배송될 예정이다.

'어라이즈'의 최초 출시 언어는 영어로 제작되며, 추후 한국어를 비롯해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추가까지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국내 이용자들 위한 한글판 룰북 제작도 크라우드 펀딩 이후 순차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어라이즈'는 최대 4명까지 함께 즐길 수 있으며, 게임 속에서 제시되는 각종 미션을 수행하고 협력과 경쟁을 통해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한 플레이어가 승리하는 방식의 보드게임이다. 게임 속 미션은 원작 '에픽세븐'의 첫 번째 에피소드인 '성약의 계승자'의 스토리를 따라 정교하게 구현됐다.
또한, 각 이용자들의 덱을 다양한 방식으로 강화해 나가는 '엔진 빌딩' 방식의 게임 룰을 채택, 다양한 영웅을 수집하고 팀을 구성해 전략적인 전투를 즐기는 원작의 핵심 재미를 제대로 구현해낸 것이 특징이다.
 



'어라이즈'의 개발은 홍콩의 유명 보드 게임 개발사 '매로우 프로덕션(Marrow Production)'의 자회사인 '파사이드 게임즈(Farside Games)'와의 협업을 통해 이뤄졌다. 매로우 프로덕션은 지난 2015년 대표작인 'Journey – Wrath of Demons'를 킥스타터에서 출시해 현재까지 10만 명 이상의 후원을 받았으며, 홍콩 킥스타터 보드게임 프로젝트 중 1위의 성과를 거두는 등 뛰어난 개발력을 인정받은 개발사다.

한편, 스마일게이트는 이번 보드 게임 개발에도 전세계 에픽세븐 팬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며 소통을 기반으로 한 이용자 친화적 행보를 이어나가 호평을 얻고있다. 제작 단계에서부터 소셜 미디어를 통해 다양한 이용자 투표를 진행했으며, 게임의 구성품에 대한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하는 등 이용자들이 직접 참여하고 함께 만들어나간 작품으로 완성됐다.
이번 '어라이즈'의 출시에 이어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에픽세븐'을 비롯한 다른 핵심 타이틀의 IP사업 확장에도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박건영 기자 gam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