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도도 차였어”, 작년 청정생태·바퀴달린집 인기
제주관광공사 트렌드 분석…친환경 선호
東 구좌,조천,성산 西 한림,애월,안덕 인기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나는 차였어”, “바퀴 달린 집” 등 코로나사태 이후 차박 여행 예능이 주목받은 가운데, 어디에 가도 볼거리, 놀거리 풍부한 제주특별자치도 역시 차박, 청정생태, 덜붐비는 곳, 캠핑이 지난해 관광의 떠오르는 키워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제주관광공사애 따르면, 2019년 1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블로그와 카페, 유튜브 등 각종 소셜미디어의 글과 댓글 12만6989건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 사태 이후 캠핑과 오름에 대한 언급량이 많아졌으며, 차박과 캠핑장 등 키워드도 증가했다는 것이다.

세부 종류별로는 백패킹, 차박, 오토캠핑 등 순으로 상승세가 강했다. 키워드 분석으로 본 제주도내 캠핑장소로는 금능해수욕장, 우도, 비양도, 협재해수욕장, 함덕해수욕장 등의 인기가 높았다.

안덕읍

읍면 별 언급량이 늘어난 곳은 청정생태지역이 많았다. 유네스코세계자연유산 성산일출봉이 있는 성산읍, 제주 4대 지역중 사람의 손때가 덜 묻은 것으로 평가되는 동북지역의 구좌읍, 서귀포 지역에서 인적이 드문 것으로 입소문이 난 안덕읍, 북서지역 중 현대식 개발이 덜 된 애월읍 등을 검색하는 사람들이 늘었다.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중 바닷가쪽 영역을 독차지하고 있는 성산·구좌·조천은 자연경관 감상, 서핑, 패들보드, 스쿠버다이빙 등 소수 인원으로 즐기는 '액티비티 활동'에 대한 관심키워드가 많았다.

제주의 계곡은 대부분 가파른 경사를 가진데 비해 비교적 느린 물살의 계곡이 있고 동광-서광 지역에 너른 꽃밭을 가진 안덕과 곶자왈 등 자연생태가 잘 보존된 한경 지역과 관련해서는 꽃구경·카페 등에 대한 언급이 많았다.

효리의 민박이 있는 애월읍과 협재,금능,비양도를 보유한 한림 지역에서는 유명 카페와 쿠킹 클래스 등 체험활동 관련 키워드가 많았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