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FC 최승우 상대는 콜린…2월7일 출전
7연승 유망주 콜린 상대로 2승 도전
UFC 페더급 파이터 최승우 [UFC 제공]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스팅’ 최승우가 올 2021년 한국 UFC 파이터의 첫 번째 주자로 나선다. 오는 2월 7일(이하 한국시간) UFN 이벤트에서 유망주 콜린 앙린과 대결이 확정됐다고 UFC가 15일 발표했다.

최승우는 무에타이 출신 스트라이커로 국내 격투기 단체 TFC 페더급 챔피언 자리에 오른 바 있다. 2019년 UFC에 입성 후 2연패에 몰렸지만 같은 해 12월 부산 UFN 대회에서 수만 모크타리안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최승우는 최근 인터뷰에서 UFC 부산 대회 이후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시간들이 아깝기도 하지만 부족한 부분을 다듬고 성장할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이번 경기에서 제 자신이 얼마나 성장했는지 궁금하고 빨리 옥타곤 위에서 싸우고 싶다”며 각오를 밝힌 바 있다.

최승우가 상대할 콜린 앙린은 이번 경기가 ‘UFC 데뷔전’이다. 여러 마이너 대회를 순회한 그는 지난 해 9월 ‘데이너 화이트 컨텐더 시리즈’에서 판정승 하며 화이트 UFC 대표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8승1패, 7연승중인 유망주로 쉽지 않은 승부가 될 전망이다.

이번 대회는 온라인 스포티비나우(SPOTV NOW)와 케이블채널 스포티비온(SPOTV ON)에서 중계한다.

yj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