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열병식, ICBM 빠지고 규모도 줄여
음악·축포 대신 채워
전투기 야간비행으로 하늘에 당마크·‘8’ 수놓아

[연합]

[헤럴드경제=] 북한이 이례적으로 3개월 만에 다시 연 열병식은 전번과 비교해 규모가 축소됐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도 동원하지 않아 눈길을 끈다. 대신 전투기 야간비행과 축포 음악 등 외형적 화려함으로 8차 당대회 경축 분위기를 띄웠다.

15일 조선중앙TV가 녹화 중계한 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에서는 가장 큰 관심사로 떠오른 ICBM이 등장하지 않았다.

지난해 열병식에서는 화성15형에 이어 세계에서 가장 긴 신형 '괴물 ICBM'을 11축 이동식미사일발사대(TEL)에 실어 공개했다.

대신 길이와 직경을 늘린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공개했다.

중앙TV는 "세계 최강의 병기, 수중전략탄도탄"이라고 소개하며 "불과 5년이라는 짧은 기간에 5천년 민족의 숙원을 이뤄 이 땅에 영원히 전쟁이란 말을 모르도록 국가 핵 무력을 완성(했다)"고 강조했다.

SLBM과 더불어 신형 무기는 개량형 이스칸데르(KN-23)로 추정되는 신형 전술미사일뿐이었다. 지난 번 열병식에 등장한 22연장 방사포도 보이지 않았다.

열병 종대의 규모도 줄었다. 중앙TV는 "35개 도보 종대와 15개 기계화 종대, 총 50개 열병 종대가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53개 도보 종대와 22개 기계화 종대 등 총 85개 종대와 비교하면 규모가 3분의 2 수준으로 줄었다.

대신 전에 없던 음악과 축포, 조명이 추가됐다. 열병식의 시작을 알리는 국무위원회 연주단과 국방성 중앙군악단의 연주가 있었고 화려한 조명이 빈 광장을 채웠다.

종대 열병이 끝나자 전투기가 야간비행을 하며 축포를 쏴 밤하늘을 노동당 마크와 8차 당대회를 상징하는 숫자 '8'로 수놓기도 했다.

이날 열병식 보도는 오후 3시부터 1시간 반 동안 방영됐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