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방은행의 역습…BNK경남銀 “뉴노멀시대, 성장 포트폴리오 개편하자”
“디지털 퍼스트·지역 상생 가치 창출 이뤄낼 것”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BNK경남은행은 올해 ‘다시 뛰는 지역경제, 언제나 힘이 되는 지역금융’의 기치 아래 은행 경영을 이어간다고 공언했다.

BNK경남은행은 지난 15일 작년을 되돌아보고 2021년 경영계획을 공유하는 ‘2021년 상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략회의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즈(코로나19) 재확산세를 고려, 본점 대강당과 별도로 실시간 화상서비스(ZOOM)에 접속해 대면 접촉을 최소화한 이원방식으로 진행됐다. 황윤철 은행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본부 부서장들은 체온 측정·손 소독·마스크 착용·좌석간 띄어 앉기 등을 준수하며 본점 대강당, 경남·울산·부산·경북·서울/수도권 등 각 지역 영업본부 영업점 지점장은 소관 영업점에서 노트북과 태블릿PC를 활용해 비대면 참석했다.

신임 경영진 소개(각오) 영상, BNK경남은행 10대 뉴스 영상 시청으로 시작된 2021년 상반기 경영전략회의는 ▷2020년 경영성과 리뷰 및 2021년 경영계획 발표 ▷그룹별 2021년 주요사업계획 발표 ▷경영성과 시상 ▷은행장 특강이 이어졌다.

2020년 경영성과 리뷰 및 2021년 경영계획 발표에서 경영기획본부 고영준 상무는 “코로나19 펜데믹 등 불안정한 금융환경 속에서도 안정적으로 대처해 비대면 실적과 재무구조 개선 등의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면서도 “하지만 코로나19가 아직 종식 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금융의 디지털 가속화와 새로운 금융업태들의 등장으로 경쟁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올해 경영계획 전략 과제로 ▷맥을 잡자 ▷뉴노멀시대 성장 포트폴리오 개편 ▷변화 대응 선제적 리스크 관리 ▷디지털 퍼스트 ▷지역 상생 사회적 가치 창출 ▷미래지향적 조직·인력 및 기업문화 구축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2021년 경영방침으로 ‘BNK경남은행과 함께 고객·지역·직원이 함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겠다’는 의미의 ‘with U(위드 유) BNK경남은행, 다시 뛰는 지역경제! 언제나 힘이 되는 지역금융!’을 선포했다.

h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