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노조 “공존 공생”…사회적 조합주의 제시
“대립적 관계 청산…사측은 연구개발·노조는 품질 책임져야”
‘사회적 조합주의’ 정립은 처음…새로운 노동운동 정립 강조
현대차 5공장 넥쏘 수소전기차 조립 라인 모습. [현대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대립적 노사관계를 청산하고 상생을 도모하는 ‘사회적 조합주의’ 노동운동을 제시했다.

현대차 노조는 27일 ‘사회적 조합주의 노동 이론을 말한다’는 제목의 자료를 소개했다. 노조가 친환경 미래차 시대 도래 등 산업 전환기를 맞아 새로운 노조 운동 이념 정립을 위해 만든 것이다.

국내에서 사회적 조합주의를 정립해 제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노조는 자료에서 대등한 노사 관계를 바탕으로 한 ‘공존 공생’을 강조했다. ‘노조가 있어야 회사가 있고, 회사가 있어야 노조가 있다’는 가치를 토대로 소모적인 관계를 넘어 노사 상생 문화를 정착시켜야 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노조는 “사측은 신차 연구개발과 미래 투자 정보를 노조와 공유하고, 노조는 품질과 생산성을 주도적으로 책임질 수 있어야 한다”며 “시장 상황에 따라 합리적인 배치전환이 가능하게 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어 “품질이 물량이고 물량이 고용안정이라는 등식이 성립하기 위해서 사측은 품질 설비·연구개발 투자 확대를 단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노조는 노동자 권익 개선 운동, 노사정 협의를 통한 분쟁 해결, 사회적 약자와 연대 강화 등을 사회적 조합주의로 제시했다.

사회적 조합주의 도입 배경에 대해선 “저(低)경제성장 구조에선 투쟁만으로 구성원 이해를 대변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새로운 노동운동을 정립하지 않으면 결코 살아남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차 노조는 지난 1987년 창립 이후 7년을 제외한 27년 동안 파업을 벌였다. 그러나 2019년과 지난해에는 2년 연속 무파업을 임금협상을 마무리했다. 지난해 1월에는 ‘실리’ 성향의 집행부가 출범하면서 무분별한 파업을 지양하는 내용의 공약을 내걸기도 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