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오롱글로벌, 태백 하사미 풍력단지 계약 체결
설계·조달·시공 계약 따내…수주금액 478억원
경주의 풍력발전소.[코오롱글로벌 제공]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코오롱글로벌은 ‘태백하사미 풍력’ EPC(설계·조달·시공)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태백 하사미 풍력단지는 강원도 태백시 하사미동 산 219 일원에 추진되는 풍력단지로 발전용량은 16.8㎿로 연간 발전량은 38,103㎿h 이다. 수주금액은 478억원이다.

이 풍력단지는 코오롱글로벌이 수주한 5번째 풍력 프로젝트로, 코오롱글로벌은 현재 37.5㎿ 규모의 경주풍력단지와 43.2㎿ 규모의 태백 가덕산 풍력단지를 운영 중이다. 이외에도 양양만월산 풍력단지(42㎿)를 시공 중이고, 태백 가덕산 풍력단지 2단계(21㎿)의 착공을 준비하고 있다.

코오롱글로벌은 이외에도 17건의 육상 풍력단지를 추진 중이다. 이 중 5건은 설계 및 인허가 과정에 있어 조만간 수주할 가능성이 높다. 완도에서 대규모 해상풍력(400㎿)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2018년 한국서부발전, 전남개발공사와 ‘완도해상풍력 발전사업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하고, 지난해 풍황자원 계측을 위한 해상기상탑 설치를 완료했다. 올해는 타당성조사 용역 진행 및 발전사업허가를 취득할 계획이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풍력단지 EPC분야 뿐 아니라 발전 운영사로 참여해 매년 배당 수익도 얻고 있다”며 “2025년까지 연간 약 100억원의 배당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