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태락 전 국토부 실장, 한국부동산원 신임 원장에 내정
이달 26일 취임해 임기 3년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한국부동산원의 신임 원장으로 손태락 전 서울문산고속도로 사장〈사진〉이 내정됐다.

한국부동산원은 23일 주주총회에서 이런 내용으로 부동산원 원장 최종 후보를 추천하기로 의결했다. 손 후보자는 국토부 장관의 제청과 대통령 재가를 거쳐 이달 26일 취임한다. 임기는 임명일로부터 3년이다.

손 후보자는 경북 포항 출신으로 행정고시 31회에 합격해 국토부 주택토지실장, 국토도시실장, 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 등을 거쳤다.

앞서 부동산원은 지난해 12월 7~21일 신임 원장 공모를 진행했고, 여기에는 손 후보자를 비롯해 내·외부인사 6명이 지원한 것으로 전해진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