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명·시흥 신도시, 성공 관건은 “교통”…지선·경전철 가능성↑ [부동산360]
정부, 서울 대체 수요 충분한 가까운 거리 강조
1·2·7호선, GTX-B 노선 등과 연계 도시철도 구축 여부 관건

[헤럴드경제=최정호·이민경 기자] 3기 신도시로 추가 지정된 광명·시흥 지역을 놓고 시작부터 ‘거리전쟁’이 시작됐다.

정부는 서울과 불과 1㎞ 떨어진 곳이라는 지도상 거리를 강조한 반면, 시장에서는 서울 도심까지 만성적인 교통난을 우려했다.

광명·시흥 신도시 교통망 대책 [자료제공=국토교통부]

24일 정부는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을 발표하며 광명·시흥 신도시의 거리적 이점을 강조했다. 김규철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서울과의 거리가 1㎞ 이내 근접이라 서울 주택 수요를 흡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대했다.

하지만 이 지역은 여의도나 강남·광화문 등 직장인들이 주로 몰리는 서울 핵심 지역과는 최소 12㎞ 가량 떨어진 곳이다. 1㎞는 서울 서남부 외곽 지역으로, 여기서 다시 서울 도심까지는 긴 이동시간이 필요하다.

결국 관건은 교통망이다. 서부간선도로 등 해당 지역과 서울을 연결하는 도로망의 만성적인 정체 등과 관련해서는 “규모가 큰 만큼 교통대책도 철도 중심으로 좋게 갖춰질 수 있다”며 서울에서 출퇴근하는 수요도 문제없이 소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신규 철도 건설 가능성도 언급했다. 윤성원 국토교통투 1차관은 “광명·시흥의 교통난 해소를 위해 광역철도 구축이 효과적이다. 지구 계획단계에서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이라며 경전철 신설 노선 건설 방침을 암시했다.

또 윤 차관은 “1·2·7호선, GTX-B 노선 등 연결과 연장 수요 감안한 것”이라며 “시작점과 종점, 신안산선 연결 등은 세부적으로 검토해 광역교통 대책 확정 시 최종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서울 도심이나 강남, 여의도 등 서울 주요 업무 지역까지 실제 출퇴근 거리가 문제라는 지적도 컸다. 권대중 명지대학교 교수는 “광명 지나서 시흥으로, 고양 창릉이나 하남과 비교하면 서울하고 멀다”고 지적했다. 권 교수는 “서울 시민이 거기까지 이주하려면 교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