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춘천 중도 전쟁 “유적 보호하라” vs “지역민 리조트 고용”
춘천 중도 선사시대 도시 유적. 중도에 컨벤션센터와 레고랜드가 계획중이거나 공사 진행중이어서 상당수 국민들이 반대입장을 보이고 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은 문화재보호법 위반, 매장문화재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선사시대 도시 유적 춘천 중도 문화재를 보호하기 위한 NGO들의 노력과 어떻게 해서든 중도유적지에 지어질 컨벤션센터 및 레고랜드 리조트 공사를 이어가려는 의지가 팽팽히 맞서고 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중도유적 보호단체로부터 문화재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피고발된 상태에서 레고랜드 건설현장을 시찰한 것을 두고, 국민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춘천 중도유적 지킴이들은 26일 정부서울종합청사 정문앞에서 “춘천 중도 선사유적지 위에 컨벤션센터 건립은 문화재법 위반이므로 행안부는 강원컨벤션센터 건립을 부결하라!”는 요지의 기자회견을 갖고 공개서한을 정부에 전달했다. 앞서 이들은 레고랜드 공사 중지를 위한 시위도 연쇄적으로 벌였다.

26일 춘천 중도유적 지킴이들이 정부서울청사앞에서 춘천 중도유적 보호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번 기자회견은 중도유적보존협회(대표 이정일), 중도역사문화진흥원(대표 조성식), 중도유적 지킴본부(공동대표 이정희, 정철), 춘천중도선사유적지보존국민운동본부(대표 이양행) 주최로 ‘중도유적 보존, 레고랜드 철회’ 시민단체등 150여 단체들의 뜻을 모아 진행됐다고 주최측은 전했다.

춘천 중도유적 보존단체 및 민족단체들은 “현 정부는 판단을 잘 하길 바란다. 지금까지는 춘천레고랜드 사업이 강원도청과 영국의 멀린사가 주도해온 범죄였으나, 정부예산이 즉 국민혈세가 중도유적지를 파괴하는 컨벤션센터를 짓는 곳에 투입된다면, 이것은 곧 현 정부 또한 매국패륜 범죄자들과 공범이 되게 된다는 것을 깨닫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금 레고랜드와 관련하여 최문순강원도청의 도정농단은 장난이 아니다. 행안부의 정부예산이 즉 국민혈세가 유적지를 파괴하는 컨벤션센터사업에 투입되는 순간, 최문순강원도청의 도정농단이 국정농단으로 비화 확산되게 될 것임을 정확히 통찰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도에 세워질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는 같은날 인력양성 및 채용과 관련해 강원도청, 춘천시 및 지역대학과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26일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레고랜드 경영진 등이 중도 리조트 건설현장을 시찰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의 2022년 상반기 개장으로 약 1200~1600여명의 채용이 예정됨에 따라, 강원도 및 춘천시 지역 주민 채용 기회를 연계하고 지역 사회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했다.

26일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 건설 현장(Build & Test)에서 진행된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 인력양성 및 채용 업무 협약식’에는 김영필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 사장을 비롯,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재수 춘천시장, 김헌영 강원대학교 총장, 김중수 한림대학교 총장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해 최소한의 관계자만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는 본 협약을 통해2022년 개장에 따른 직원 채용에 대해 도내 대학생과 춘천 시민을 우선적으로 고용할 것을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는 협약 체결 이후 대학을 비롯한 참여기관의 교육 프로그램 이수자를 대상으로, 자체 선별 과정을 통해 필요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는 수시 채용, 2022년에는 인턴십과 공개채용을 실시할 계획이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