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램지어 논문, 아동 성매매 옹호” 前 세계은행 수석 비판
“일본인 10세 오사키 사례는 사실여부 무관하게 강간, 인신매매 정당화”
[연합]

[헤럴드경제] 세계은행(WB)에서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지낸 미국 석학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이 아동 성매매를 옹호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26일(현지시간) 피넬로피 코우지아노 골드버그 예일대 경제학부 교수는 성명을 통해 “램지어 교수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을 둘러싼 논의는 역사적 기록의 정확성과 학문의 질에 집중돼 있지만, 이보다 훨씬 더 심각한 문제가 있다”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램지어가 해당 논문에서 한 일본인 소녀의 증언을 인용, 전시 성매매 계약이 자발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10살짜리 ‘오사키’에 관한 구절은 아동 성매매를 노골적으로 지지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골드버그 교수는 “이 사례는 사실 여부를 떠나서 윤리적으로 혐오스럽고 문명사회에선 엄격하게 불법인 아동 강간, 인신매매 등 행위를 정당화한다”고 비판했다.

같은날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는 뉴요커 기고문을 통해 램지어 교수가 이와 관련 자신이 사례를 자신이 사례를 사실과 다르게 인용한 점을 실토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석 교수는 기고문에서 램지어 교수가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들이 쓴 계약서는 없고, ‘오사키’ 사례를 잘못 인용한 건 자신의 실수라고 시인했다고도 말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램지어 교수는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인 매춘부로 규정, 해당 문제를 매춘업자와 예비 매춘부 간 계약행위로 해석한 논문을 발표해 파문을 일으켰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