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제 재건축 너무 먼 미래”…옆동네 7만가구에 하안주공 ‘울상’
“철산주공 끝나면 우리 차례 생각
신도시 때문에 10년 이상 걸릴 것”
2만가구 하안주공 주민 충격파
관망 분위기…매수자 감소 우려
교통여건 개선 호재 시각도
광명시 하안동 하안주공 1, 2단지 아파트 모습. [헤럴드경제DB]

“철산 주공 아파트 단지 재건축이 완료되고 나면, 그 다음은 우리 차례라고 생각했죠. 그런데 앞으로 10년은 훨씬 더 걸릴 것 같아요. 바로 옆에서 7만호 공급이 겹친다는 데 아무래도 더 늦어진다고 봐야죠.”(하안주공1단지 아파트 소유주)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4일 경기도 광명·시흥지구를 6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했다. 광명시 광명동, 옥길동, 시흥시 과림동 일대로 약 1271만㎡에 7만가구가 들어선다.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다.

이같은 공급계획이 발표되자 광명시 내 다른 지역은 충격에 빠졌다. 그 중에서도 1989년(1차~4차), 1990년(5차~12차)에 준공돼 재건축 연한을 채운 하안주공아파트 단지들이 특히 타격을 입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곳은 총 2만192가구에 이르는 대단지다.

철산역(7호선) 쪽에 인접한 철산주공아파트 재건축과 광명뉴타운 재개발은 입주하는 곳도 있고, 이주·철거작업이 한창인 반면, 하안동 주공아파트는 아직까지 본격적인 사업 추진이 시작되지 않았다. ‘재건축 일정이 더 밀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까닭이다.

현재 하안동의 분위기는 ‘매수문의 감소·전세수요 증가’가 예상된다. 최근 찾아간 하안주공2차 인근의 A공인 대표는 “고객 한명이 여기 아파트를 팔고 다른 동네로 이사가려 하는데, 무조건 먼저 매도하고 그 다음에 사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광명시흥 신도시 대책 발표로 하안주공은 매수하려는 이들이 관망세로 돌아서면서 집을 못팔아 새로 들어가려는 집 계약금을 날릴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신 연말부터 쌓인 전세매물은 차례로 빠질 것 같다”며 “소위 말하는 로얄동 로얄호 매물도 있어서 빨리 (계약)할수록 골라 잡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B공인 대표는 “작년에 이곳 아파트의 손바뀜이 많았다”며 “ 10년 뒤에는 재건축이 완료될 것으로 보고 들어온 투자자도 꽤 되는데 광명시흥 신도시 발표로 걱정이 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철산주공은 대부분 5층짜리 저층이어서 재건축 사업성이 좋았지만 15층인 하안주공은 같은 조건이라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교통 여건이 좋아질 것이므로 호재가 없지 않다는 시각도 있다. 한 주민은 “단기 악재, 장기 호재 아니겠느냐”며 “여기는 행정구역상 경기도이지만 서울과 가까워 재건축은 반드시 될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택지지구 발표와 동시에 교통대책을 함께 내놨다. 서울 도심까지 20분대 접근이 가능하도록 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를 구축해 여의도까지 20분, 서울역까지 25분, 강남역까지 45분내 접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성원 국토부 1차관도 지난달 “지하철 1·2·7호선과 신안선선, 제2경인선, GTX-B 등 6개 노선이 광명·시흥에 붙는다”며 “도로에 집중된 교통 수요가 6개 철도망이 완비되면 분산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민경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