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여행업협회 “현실적 재난지원금 지급” 대정부 시위
“방역 적극 협력…매출 0원 참담”
대출조건·격리기준 완화 등 요구
여행업계를 대표하는 인사들이 여행업생존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여당인 민주당 여의도 당사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여행업 생존 비상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장)는 4일부터 생존위기에 처한 여행업 임직원과 가족 50만명에게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기준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 등을 촉구하는 연속 시위를 국회앞에서 이어가기로 했다.

한국여행업협회는 3일 회장단 회의와 이사회를 잇따라 열어 여행업계 생존위기 타계를 위해 정부여당이 재난 지원, 손실 보상 등에 대한 합리적 기준을 실행할 때 까지 대정부 시위를 지속하기로 했다.

오창희 비대위 공동위원장은 “우리 여행업계는 코로나19로 매출 0원이라는 참담한 현실에 처해있다. 지난 1년간 국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 방역지침에 적극 협력하며, 모진 시간을 감내해왔다. 그러나, 생존의 갈림길에 있는 50만 여행업 종사자 가족들의 생존을 위해, 여행업계는 거리에 나서게 되었다”면서 정부 여당의 성의있는 조치를 촉구했다.

비대위는 청와대앞 집회에서 여당 당사앞 성명서 발표때까지 일관되게 4차 재난지원금 및 손실보상법 제정 시 집합금지 업종에 준하는 지원, 관광진흥개발기금 무담보 신용대출 확대 및 대출조건 완화, 사업주 부담 직원 4대보험금 감면(또는 유예), 자가 격리 14일 기준 완화 및 과학적, 합리적 기준 설정, 관광산업 재난업종 지정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함영훈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