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믹스커피도 사치입니다”…거래절벽에 허리띠 조이는 공인중개사 [부동산360]
중개보조원 내보내고 혼자서 업무
동네 주민에 믹스커피 권하는 것도 부담
유류비·전기세 아껴야…원거리 차량 이동은 손해
집값 하락하니 오히려 집 안팔아…직거래·증여 증가세
고물가시대가 겹치면서 주택 중개시장을 담당하는 공인중개사들 역시 ‘긴축 상태’에 들어섰다. 사진은 서울 시내 주택가 모습.[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서울에서 영업하는 공인중개사 박 모 씨는 중개보조원을 내보내고 혼자서 운영중이다. 반년 넘게 거래가 급감해 인건비를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간혹 집 보여주는 와중에 혹시나 다른 손님이 올까 문도 안 닫고 다닌다. 오며가며 사무실에 들르는 동네 주민들에게 믹스커피 한 잔 권하는 것도 부담스럽다.

#수도권에서 영업하는 서 모 공인중개사는 손님이 와도 여간해선 에어컨을 틀지 않는다. 손부채질을 할 때야 켠다. 전기값도 아껴야하기 때문이다. 땅 보여주러 차로 손님 모시고 다니는 것도 부담스럽다. 손님이 둘러보기만 하고 거래하지 않으면 기름값은 허공에 날린 셈이다.

주택거래가 멈춘지 반년여가 경과하면서 고물가 이중압박을 받는 공인중개사들의 허리띠 조이기가 극심하다. 동네 사랑방 역할을 하던 부동산에서 커피 한잔과 에어컨 바람을 쐬는 것도 사치가 되어가고 있다.

양도세 중과 한시 배제에 따른 거래량 증가를 기대했지만 오히려 중개사를 통하지 않는 증여가 늘어났다. 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서울 아파트 증여 건수는 812건으로 전월(525건) 대비 54.6% 증가했다. 올 들어 가장 많고, 지난해 7월(1286건) 이후 가장 많다. 전체 거래(3508건)에서 증여가 차지하는 비율은 23.1%에 달했다. 박 대표는 “집값이 하락세에서 벗어날 기미가 없으니 나라도 헐값에 파느니 자식에게 증여하는 편이 낫다고 여기겠다”고 말했다.

‘장사’가 잘 안되지만 문 닫는 공인중개업소는 생각보다 적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 통계에 따르면 올해 5월까지 누적 5개월간 공인중개업소 폐업은 4157곳으로 작년 동기(4791곳) 대비 오히려 적다. 개업 역시 7640곳으로 작년 5개월(7922곳) 보다 적어 개·폐업 모두 적다. 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공인중개업 특성상 인건비도 줄일려면 얼마든지 줄일 수 있고, 재료, 설비 등 고정비도 없어서 개점휴업상태로 버티려면 버틸 수 있다”며 “이미 작년에 정리가 많이 됐기에 올해 들어 유의미한 변화가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달 30일 나온 규제지역 해제 여부에 희망을 품었던 공인중개사들이 예상에 못미치는 결과에 실망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서 대표는 “하다못해 투기과열지구라도 해제되면 대출이 조금 늘어나니까 집 살 사람이 늘어날 거라고 생각했다”면서 “장사 안된다고 바로 접을 순 없지만, 임계치 넘으면 무더기로 폐업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