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 추석 명절 연휴, 의료서비스는 쉬지 않습니다

  • 연휴기간 비상진료체계 유지 및 당직의료기관,휴일지킴이 약국 지정 운영
  • 기사입력 2016-09-08 13: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 박성태 기자]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에서는 추석 명절을 맞아 연휴기간동안 응급 환자와 일반환자의 진료공백을 방지하기 위해‘추석 명절 비상진료대책’을 마련해 9월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시는 이 기간 동안 응급의료기관, 종합병원 등 비상진료기관을 통해 응급환자의 진료가 가능하도록 24시간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는 한편, 당직 의료기관 및 휴일지킴이 약국을 지정해 시민들이 진료와 의약품 구입에 따른 불편이 최소화 되도록 할 방침이다.

먼저, 비상진료기관은 권역응급의료센터인 길병원을 비롯해 20개소의 응급의료기관에서 24시간 진료가 가능하며, 당직 의료기관 650개소, 공공의료기관 49개소 등 5일 동안 총 719개소의 의료기관이 비상진료를 한다. 약국은 각 지역별로 지정된 695개소의 휴일지킴이 약국이 연휴기간 중 지정 일자에 운영된다.

추석 연휴기간 중 일자별 진료 및 의약품 구입이 가능한 비상진료기관,

당직 의료기관 및 휴일지킴이약국은 응급의료지원센터 홈페이지와 인천시 홈페이지에서 기관명, 전화번호, 주소, 일자별·시간대별 운영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120미추홀 콜센터 안내 및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보건복지부 응급의료정보제공)을 통해서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인천시 보건정책과와 각 군·구 보건소에서는 연휴기간 중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운영해 비상진료에 관한 안내 및 비상진료기관·휴일지킴이 약국 등의 운영현황을 확인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께서는 사전에 반드시 추석 연휴기간 중 당직 의료기관과 휴일지킴이약국을 확인하신 후 필요시 해당 의료기관과 약국을 이용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starpark@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