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항지역 중학생 42명 수학여행 도중 식중독 의심증세,여행일정 취소

  • 기사입력 2018-05-16 18: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포항지역의 한 중학교 학생들이 수학여행 도중 집단 식중독 의심증세를 보이면서 현지에서 병원으로 이송, 치료를 받는 등 여행 일정을 취소하고 돌아온 사실이 확인 됐다.

16일 포항교육지원청에 따르면 포항의 한 중학교 교사와 학생 160여 명이 지난 9일 ~ 11일까지 23일 일정으로 에버랜드와 경기도 일원으로 수학여행을 떠났다.

이들은 9일 저녁 경기도 여주지역 한 숙박시설에 머물렀고 10일 오전 학생 42명이 설사 등 식중독 증세를 보이자 남은 일정을 취소하고 포항으로 돌아왔다.

이 가운데 20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여주시보건소는 가검물을 채취해 검사하고 포항시보건소도 학생들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했다.

포항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현재 학생들 모두 정상 등교하고 있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