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영덕군, '내년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최종 선정

  • 기사입력 2018-09-06 17: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대구경북=정종우 기자]경북 영덕군은 '2019년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에 창수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과 대부리 마을만들기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주민이 주도적으로 개발 아이템을 발굴하고 군과 전문가에 자문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 40억 원을 투자하는 창수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주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문화복지 거점공간을 조성하고 면소재지 주변 빈집, 공터 등 틈새공간을 활용해 주차장, 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나옹왕사 유적지와 더불어 나옹테마거리를 정비하고 씨앗공동체 활성화, 지역네트워크 구축 프로그램도 집중적으로 육성할 예정이다.

대부리 마을만들기 사업은 2019년부터 2020년까지 5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마을사랑방 정비, 블루로드 주변 담장경관 정비 등을 추진한다.

군 관계자는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추진으로 농촌지역 생활환경이 개선되고 복지시설도 확충돼 삶의 만족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jw@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