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안동시, ‘2018년 자살예방의 날’보건복지부장관 표창

  • 기사입력 2018-09-10 17: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안동시는 10일 보건복지부가 주최한 ‘2018년 자살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우수지자체 부문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한후 기념사진을 찍고있다.(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안동시는 10일 보건복지부가 주최한 ‘2018년 자살예방의 날기념식에서 우수지자체 부문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상은 지난해 지자체 자살예방 시행계획 추진실적평가결과 우수지자체로 선정된 데에 따른 것이다. 안동시는 지역사회 자살예방사업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해 헌신적으로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안동시는 정신건강복지센터 운영을 통해 자살예방사업을 추진하며 지역사회 자살률 감소를 위한 다각적 노력을 기울인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특히 맞춤형 자살예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자살고위험군 집중사례관리를 실시하고, 자살시도자 및 자살유가족을 대상으로 심리치료비를 지원하는 등 실질적 도움을 제공하는데 중점을 뒀다.

이 와함께 지역사회 아동청소년, 청장년층, 노년층을 대상으로 생명존중교육 및 게이트키퍼(생명지킴이) 양성교육을 매년 확대 실시하고, 농촌지역 노인 자살예방을 위한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 자살예방 캠페인 활동 등을 지속적으로 수행해 오고 있다.

안동시보건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자살 없는 안전하고 행복한 안동을 만들어 나가는데 앞장설 것이다고 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