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항시,메르스 환자 발생 대비 비상대책반 운영

  • 기사입력 2018-09-10 1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포항시는 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자 국내유입 사례 발생에 따라 비상 대책반을 구성 운영한다.사진은 중동호흡기증후군 바로알기 홍보물(포항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포항시는 지난8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국내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비상 대책반을 구성 운영한다.

현재까지 포항지역에는 밀접접촉자 및 의심증상자가 없는 것으로 보고돼 있으나 남·북구보건소는 긴급 대책을 수립하고 메르스 환자 발생에 대비해 24시간 비상 연락체계와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각 의료기관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하고 있다.

메르스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중증 급성 호흡기 질환으로 잠복기는 2~14일 정도로 추정하며, 주요 증상은 발열, 기침, 호흡곤란, 인후통, 구토, 설사 등이 있다.

명확한 감염원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중동 지역의 낙타와 접촉, 생 낙타유 섭취를 통해 감염될 가능성이 높고 사람 간 밀접접촉에 의한 전파가 가능하다.

남·북구보건소 관계자는 중동지역 방문 후 입국 시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검역관에게 신고하여 역학조사에 협조하고 메르스 감염 여부 확인이 필요한 경우 격리·입원 검사를 위한 절차에 협조할 적극 홍보에 나섰다.

또한, 의심증상자 발생 시 즉시 보건소로 신고하도록 당부하고, 중동지역 여행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호흡기증상(기침, 호흡곤란 등)이 있을 경우, 의료기관 방문 전 보건소 감염관리팀(남구 270-4033, 북구 270-4134)으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