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스코,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통한 임금격차 해소협약' 체결

  • 기사입력 2018-10-11 17: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포스코 및 삼성전자 등 동반성장위원회 소속 대기업과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10일 '대·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을 통한 임금 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포스코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정종우 기자]포스코는 지난 10일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소속 대기업들과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통한 임금격차 해소협약'을 체결했다.

동반위에는 포스코를 비롯해 롯데백화점, 삼성전자, CJ제일제당, SK하이닉스, LG화학, GS리테일, 현대·기아자동차 등 8대 대기업들이 참여했다.

이번 협약은 협약 대기업, 협력기업 및 동반위가 대·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을 통해 임금격차를 해소하고 이를 바탕으로 건강한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거래대금의 단가결정 및 지급과 관련된 합리성 제고'와 '향후 3년간 모두 6조 2000억 원 규모의 협력기업 지원 프로그램 이행'을 주요 골자로 한다.

지원 프로그램은 임금 및 복리후생 지원, 임금지불능력 제고 지원, 경영안정 금융지원 등 3개 분야에 걸쳐 중소기업과의 임금격차 해소, 복리후생 증진, 상생방안 모색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협력기업은 자신의 협력기업과의 거래에서도 대금 결정과 지급을 합리적으로 운용하고, 혁신노력을 강화해 대기업의 제품·서비스·가격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며, 임직원 근로조건 개선과 신규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키로 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2005년 6월 중소기업 전담 조직을 신설해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해 오고 있다.

jjw@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